인사말
조직도
임원현황
SNS기자단
협회보도자료
협회 Gallery
오시는 길
정관

  독도사랑협회, 日本의 ‘다케시마의 날’ 철폐 촉구 집회
관리자
2018-02-23

▲ 22일 오후 2시 대한민국독도사랑협회 안청락 회장(사진 가운데)과 회원들이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다케시마의 날 철폐촉구 행사를 하고 있다. (사진=독도사랑협회)

[KNS뉴스통신=오영세 기자] 대한민국 독도사랑협회(회장 안청락)가 22일 14시에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일본의 ‘다케시마의 날’ 철폐를 촉구하는 집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전국학생대표 이승재 학생(배제대학교1년 사이버보안학과)의 ‘일본학생에 고함’과 안청락 회장의 ‘다케시마의 날 철폐 촉구’ 선언문을 통해 일본의 과거사에 대한 진심어린 반성과 사죄만이 새로운 시대로의 도약이 될 수 있음을 강조했다.
안청락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그동안 우리정부는 독도가 국제적 분쟁지역으로 부각되는 것을 우려해 조용한 외교정책을 실시해 왔지만 조용한 외교정책으로 얻은 실리는 없고 꾸준한 일본의 독도영유권 주장으로, 독도가 국제적 분쟁지역으로 기정사실화되고 있는 현실이 안타깝다”며 “정부차원의 강력한 독도정책을 실시하기를 희망한다”고 주장했다.
이번 행사를 총괄한 독도사랑협회 전일재 사무총장은 “실효적 지배사실만 믿고 독도문제를 안이하게 대처하는 정부가 제일 큰 문제이고, 평창올림픽 한반도기에서 독도 표기를 뺀 것은 우리 스스로 독도주권을 포기한 것”이라며, “국민의 자존감에 큰 상처를 주는 행위로 차후 일본과의 독도 영유권 주장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이 자명하기에 이러한 매국행위를 한 올림픽조직위를 형사고발 하겠다”고 성토했다.

▲ 22일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경상북도체육회 독도사랑 스포츠공연단이 태권도시범 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독도사랑협회)

이번 행사는 대한민국 독도사랑협회 회원, CS해밀 독도지킴이, 리플리히 오케스트라, 국악연주단 등 200여명이 참여 했으며, 경상북도 체육회 독도사랑스포츠공연단의 태권도 공연도 성황리에 진행됐다.
일본 정부는 지난 1월 25일 도쿄 중심가에 '독도가 일본땅'이라며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영토 주권 전시관을 개관해 "독도가 일본의 고유 영토"라는 영상을 상영하는 등 독도 침탈 야욕을 노골화하고 있다. 또한 초·중·고등학교 국정교과서에도 독도가 일본 땅이라는 교육내용을 넣어 자라나는 세대에 거짓역사를 교육하고 있다.
반면, 우리 정부는 우리 땅에서 열리는 올림픽에서조차 일본의 눈치를 보느라 독도가 빠진 한반도기를 사용해 국민의 공분을 자아내고 있다.
오영세 기자  kns.503@kns.tv

 



NO
제목
작성자
등록일
81
관리자
2018-05-01
80
관리자
2018-04-29
79
관리자
2018-04-29
78
관리자
2018-04-04
77
관리자
2018-04-04
76
관리자
2018-03-08
관리자
2018-02-23
74
관리자
2018-02-14
73
관리자
2018-02-09
72
관리자
2018-02-07
71
관리자
2018-01-31
70
관리자
2018-01-31
69
관리자
2018-01-26
68
관리자
2018-01-19
67
관리자
2018-01-16
66
관리자
2018-01-10
65
관리자
2017-12-22
64
관리자
2017-12-20
63
관리자
2017-12-19
62
관리자
2017-12-14
61
관리자
2017-12-12
60
관리자
2017-11-19
59
관리자
2017-11-15
58
관리자
2017-11-14
57
관리자
2017-11-06
56
관리자
2017-11-06
55
관리자
2017-11-06
54
관리자
2017-10-30
53
관리자
2017-10-27
52
관리자
2017-10-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