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말
조직도
임원현황
SNS기자단
협회보도자료
협회 Gallery
오시는 길
정관

  일본의 다케시마의 날 철폐촉구 선언문 발표
관리자

해양수산부 인가 (사)대한민국독도협회는 22일 오전 10시 협회사무국에서 일본의 ‘다케시마의 날’ 행사 철폐를 촉구하는 선언문을 발표했다.

독도협회는 전일재 회장의 일본의 ‘다케시마의 날 철폐 촉구 선언문’을 통해 일본의 과거사에 대한 진심어린 반성과 사죄만이 새로운 시대로의 도약이 될 수 있음을 강조했다.

전일재 회장은 ‘다케시마의 날 철폐촉구 선언문’을 통해 “그동안 우리정부는 독도가 분쟁지역으로 부각되는 것을 우려해 수년간 조용한 외교정책을 실시해왔지만, 조용한 외교정책으로 얻은 실리는 없고 꾸준한 일본의 독도영유권 주장으로 독도가 국제적 분쟁지역으로 기정사실화되고 있는 현실이 안타깝다”며 “매년 일본 대사만 외교부로 초치하는 형식적인 대응을 떠나 보다 강력하고 현실적인 독도 대응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다케시마의 날’은 일본 지방정부인 시마네현이 매년 2월 22일 주관하고 있는 행사로, 일본이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면서 제정한 날이다.

일본 정부는 히비야 공원에 있던 영토주권 전시관을 작년 1월 20일 일반인의 접근이 용이한 긴자선 도라노모역 옆 미쓰이빌딩으로 확대 이전해 “독도가 일본의 고유 영토"라는 교육전시와 영상을 상영하는 등 독도 침탈 야욕을 노골화하고 있다. 또한 초·중·고등학교 국정교과서에도 '독도는 일본의 고유 영토임에도 한국이 무단점유 중‘이라는 교육 내용을 넣어 미래 세대에 거짓 역사를 교육하고 있다.

그러나 우리정부는 독도 문제에 관해 조용한 외교정책을 고수하며, 정부 차원의 독도 행사는 진행된 바가 없는 게 현실이다.

다케시마(竹島)는 독도의 일본식 명칭으로, 1905년 2월 22일 독도를 일본 제국 시마네현으로 편입 고시했던 것을 기념하기 위해 2005년 '다케시마의 날'을 지정한 뒤 매년 진행하는 행사이다.

시마네현 의회는 2005년 3월 16일 다케시마의 날(2월 22일)지정 조례안을 통과시키고, 다음 해인 2006년부터 매년 2월 22일에 '다케시마의 날' 행사를 개최해 일본의 독도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다.

일본정부는 2차 아베 정권 출범 이후인 2013년부터 매년 차관급 인사들을 행사에 참가시키고 있으며, 스가 요시히데 정권 출범 이후 처음 열리는 이번 행사에도 차관급 인사인 와다 요시아키 내각부 정무관이 파견되었다.



[출처: 부산일보] http://www.busan.com/view/busan/view.php?code=2021022211080609041



NO
제목
작성자
등록일
151
관리자
2021-05-12
150
관리자
2021-04-29
149
관리자
2021-04-27
148
관리자
2021-04-19
147
관리자
2021-03-31
관리자
2021-02-22
145
관리자
2020-12-12
144
관리자
2020-10-29
143
관리자
2020-07-15
142
관리자
2020-07-02
141
관리자
2020-06-03
140
관리자
2020-05-19
139
관리자
2020-04-26
138
관리자
2020-04-26
137
관리자
2020-03-25
136
관리자
2020-03-19
135
관리자
2020-02-28
134
관리자
2020-02-21
133
관리자
2020-02-19
132
관리자
2020-02-18
131
관리자
2020-01-28
130
관리자
2020-01-10
129
관리자
2019-05-22
128
관리자
2019-04-24
127
관리자
2019-04-24
126
관리자
2019-04-17
125
관리자
2019-04-17
124
관리자
2019-03-28
123
관리자
2019-03-25
122
관리자
2019-03-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