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협회보도자료

대한민국의 아름다운 영토, 독도

  • 독도의 날 행사
  • 관리자
  • 2023-10-26
  • 정부도 적극 대응 해야

    독도의날 행사 성료. [박정우 기자]

    독도의날 행사 성료. [박정우 기자]

    [일요서울 | 박정우 기자] 대한민국독도협회(협회)가 ‘독도의 날’을 맞이해 지난 10월25일 오후 2시께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해양수산부 인가 단체인 협회는 현재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총재를 맡고 있다. 독도의 날은 대한민국 칙령 제41호 반포의 날이기도 하다.

    이번 독도의 날 행사는 1900년 10월25일 독도를 울릉도의 부속 섬으로 반포한 대한제국 칙령 제41호를 기념하고, 일본의 독도영유권 주장으로부터 독도 수호 의지를 대내외적으로 알리기 위해 개최됐다.

    이날 행사는 개회에 이어 기념사, 축사와 함께 경상북도 체육회 태권도 시범단의 축하공연과 전국 학생대표로 선발된 학생들의 독도선언문 낭독으로 진행됐다. 이어 장계황 한국역사영토재단 박사의 독도 강의도 진행됐다.

    독도의 날, 내빈부터 학생까지 목소리 높여

    광운인공지능 고등학교 2학년 방병훈 학생과 선일빅데이터 고등학교 1학년 주지원 학생은 낭독문을 통해 독도가 우리나라 영토인 근거들을 나열했다. 주지원 학생은 “1905년 일본의 독도 편입은 국제법상 무효다”라며 “고종 황제의 1900년 10월25일 칙령을 통해 독도영유권을 확인했다”라고 선언했다.

    전일재 협회 회장은 일요서울 취재진에게 “일본의 독도영유권 주장은 한·일 관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일각에서도 일본의 계속된 독도영유권 주장 반복은 항구적인 한일 관계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정삼수 협회 상임위원장도 “일본의 독도영유권 주장이 있을 때마다 외교부 반박 성명서 발표와 일본 대사관 담당자 초치 외에 다른 대응책은 구상조차도 못하는 우리 정부의 소극적인 외교정책에 개선이 필요하다”라고 지적했다.

    협회 명예총재인 이상민 의원은 “독도가 대한민국의 고유 영토임을 천명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일본은 동북아 평화와 미래지향적인 한일 관계를 위해서라도 독도영유권 주장은 중단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한편 일본 정부는 지난 7월28일 기시다 후미오 총리 주재로 열린 국무회의에서 2023년도 방위백서를 발표 및 채택했다. 이 방위백서에는 “일본 고유 영토인 북방영토와 다케시마(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 영토문제가 여전히 미해결 상태로 존재한다”라고 표현했다.

    전일재 협회 회장. [박정우 기자]

    전일재 협회 회장. [박정우 기자]

    독도의날 태권도 시범단. [박정우 기자]

    독도의날 태권도 시범단. [박정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