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영유권

독도소개

지리적 위치

위치/거리

울릉도에서 동남쪽으로 87.4km, 동해안의 죽변에서는 동쪽으로 216.8km 떨어져 있으며, 맑은 날 울릉도에서 독도를 볼 수 있다. 한편 일본에서 독도와 가장 가까운 오키섬으로부터는 북서쪽으로 157.5km 떨어져 있어, 오키섬에서는 독도를 볼 수가 없다.

지리적 위치

섬의 구성

화산활동에 의해 생성된 독도는 하나의 섬이 아니라, 동도와 서도 2개의 큰 섬과 주위에 89개의 부속도서로 이루어져 있으며, 동도와 서도간 최단거리는 저조시를 기준으로 151m 떨어져 있다.

면적

총 면적은 1187.544m2에 달하며, 동도 73.297m2, 서도 88.740m2, 부속도 25.517m2이며, 대한민국 정부 소유의 국유지(관리청: 해양수산부)이다.

동도
  • 동남쪽에 위치한 동도는 유인등대를 비롯하여 대부분의 해양수산시설이 설치되어 있으며, 높이는 98.6m, 둘레 2.8km, 면적 73.297m2로 장축은 북북동 방향으로 약 450m에 걸쳐 경사 60도로 뻗어 있고 중앙부는 원형상태로 해수면까지 꺼진 수직홀이 특징이다.
서도
  • 서북쪽에 위치한 서도는 높이 168.5m, 둘레 2.6km, 면적 88.740m2, 장축은 남북 방향으로 약 450m, 동서방향으로 약 300m가량 뻗어 있다. 서도의 정상부는 험준한 원추형을 이루고 있고, 주요 시설물로 주민숙소가 있다.

기후

독도의 기후는 난류의 영향을 많이 받는 전형적인 해양성 기후로 연평균 기온이 약 12도씨, 가장 추운 1월 평균 기온이 1도씨, 가장 더운 8월 평균 기온이 23도씨로 비교적 온난한 편이다. 바람이 많은 독도의 연평균 풍속은 4.3m/s로 여름에는 남서풍이 우세한 반면 겨울에는 북동풍이 우세를 보이고 있다.
독도는 안개가 잦고 연중 흐린 날이 160일 이상이며 강우일수는 150일 정도로 연중 85%가 흐리거나 눈=비가 내려 비교적 습한 지역이다. 연평균 강수량은 약 1,240mm, 겨울철 강수는 대부분 적설형태이며 폭설이 많이 내리는 것이 특징이다.
독도 주변해역은 동해 남부의 난수역과 북부 냉수역의 경계가 되는 극전선 남쪽에 위치하여 연중 대부분 난류수의 영향을 받으며, 독도 주변해역의 표층 수온은 연중 9~25도씨 범위이다.

크기와 면적

지형

독도는 해저 약 2000m에서 솟은 용암이 굳어져 형성된 화산섬으로 신생대 3기 플라이오세 전기부터 후기 약 460만년 전부터 250만년 전 사이에 형성되었다. 울릉도가 약 250만년 전부터 생성된 것에 비해 약 200만년 앞선다.

지질

화산활동에 의하여 분출된 알칼리성 화산암으로, 현무암과 조면암으로 구성되어 있다. 토양은 산정상부에서 풍화하여 생성된 잔적토로서 30도이상의 급격한 경사를 이루고 있고, 토성은 사양 질이며 흑갈색 또는 암갈색을 띠고 있다.

자연상태

독도는 화산암체로 이루어져 있어 식물이 잘 자랄 수 있는 좋은 환경은 아니다. 또한 섬의 경사가 심하여 비가 내려도 빗물이 섬의 비탈을 따라 흘러 버리기 때문에 토양이 건조한 편이다. 이러한 환경에도 불구하고 독도에서는 현재 50~60여 종 내외의 식물이 조사되었다. 조사된 식물은 억새나 산조풀 등의 벼과 식물이 주종을 이루고 있고, 본초류는 민들레, 괘이밥, 술패랭이, 질경이, 번행초, 왕해국 등이며, 목본류는 곰슬, 섬괴불나무, 붉은 가시딸기, 동백 등이 자생하고 있다.
독도는 동해를 건너는 조류의 중간 서식지 구실을 하고 있다. 독도에는 바다제비, 슴새, 괭이갈매기, 황조롱이, 물수리, 노랑지빠귀, 흰갈매기, 딱새 등 22종의 조류가 관찰되었으며, 이중 바다제비, 슴새, 괭이갈매기는 천연기념물 제 336호로 지정되어 있다.
독도는 극전선의 남쪽에 위치하여 연중 대부분 난류수의 영향을 받으며, 또한 난류와 한류가 교차하고 있어 다양한 어종이 모여드는 황금어장을 성하고 있다. 더욱이 바위마다 미역, 다시마, 파래 등의 해조류가 서식하고 있으며, 대표적인 어류는 오징어, 꽁치, 방어, 복어, 전어, 가자미 등이 있다. 그 외에도 전북, 소라, 홍합 등의 조개류와 해삼, 새우, 홍게 등이 서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