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협회보도자료

대한민국의 아름다운 영토, 독도

  • 대한민국독도협회, ‘일본 다케시마의 날’ 철폐 촉구 집회
  • 관리자
  • 2024-02-22
  • 대한민국독도협회, ‘일본 다케시마의 날’ 철폐 촉구 집회

    기자명 박정우 기자 

     

     입력 2024.02.22 15:26

     

    “한국 정부, 조용한 외교정책 실리 없어”

    ​다케시마의날 철폐 촉구 집회. [박정우 기자]다케시마의날 철폐 촉구 집회. [박정우 기자] 다케시마의날 철폐 촉구 집회. [박정우 기자]

    ​다케시마의날 철폐 촉구 집회. [박정우 기자]다케시마의날 철폐 촉구 집회. [박정우 기자] 다케시마의날 철폐 촉구 집회. [박정우 기자]

    [일요서울 | 박정우 기자] (사)대한민국독도협회가 ‘일본 다케시마의 날 행사 철폐’ 촉구 집회를 개최했다. 일본은 매년 2월22일마다 독도를 일본 시마네현으로 편입 고시했던 것을 기념하기 위해 행사를 주최하고 있다. 독도협회는 이를 비판하며, 우리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을 촉구했다.

    지난 22일 11시께 해양수산부 인가 (사)대한민국독도협회(독도협회)가 종로 일본 대사관 앞에서 ‘일본의 다케시마의 날 행사 철폐’를 촉구하는 집회를 개최했다. 이날 전일재 독도협회 회장은 “일본의 과거사에 대한 진심 어린 반성과 사죄만이 새로운 시대로의 도약이 될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다케시마의 날’ 행사는 일본 지방정부 시마네현이 매년 2월22일 주관하고 있는 행사다. 이날은 일본이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기 위해 제정한 날이다. 다케시마는 독도의 일본식 명칭으로 행사일은 1905년 2월22일 독도를 일본 시마네현으로 편입 고시했던 것을 기념하기 위해 2005년에 지정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 22일 시마네현이 연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자민당 소속 히라누마 쇼지로 내각부 정무관을 참석시켰다. 정무관은 일본 정부에서 통상 정치인이 담당하는 정무직 공무원으로서 차관급으로 간주된다.

    독도협회 “정부 차원 독도 교육, 행사 진행된 바 없어”

    독도협회는 “초·중·고등학교 국정교과서에도 ‘독도는 일본의 고유 영토임에도 한국이 무단점유 중’이라는 교육내용을 넣어 학생들에게 거짓 역사를 교육하고 있는 실정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반면 우리 정부는 독도 문제에 대해 조용한 외교정책을 고수하며, 정부 차원의 독도교육 프로그램이나 독도행사는 진행된 바가 없는 게 현실”이라고 비판했다.

    이날 철폐 촉구 집회에 참여한 정삼수 독도협회 상임위원장은 “그동안 우리 정부는 독도가 분쟁지역으로 부각되는 것을 우려해 수년간 조용한 외교정책을 실시해 왔다”라며 “허나 이런 정책으로 얻은 실리는 없고, 꾸준한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으로 독도가 국제적 분쟁지역으로 기정사실화되고 있는 현실이 안타깝다”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 정부도 매년 일본 대사만 외교부로 초치하는 형식적인 대응을 떠나 보다 강력하고 현실적인 독도 대응전략이 필요하다”라고 촉구했다. 이날 집회에는 전국 고등학생 대표로 방병훈 광운인공지능고등학교 학생과 전국 중학생 대표로 김한별 봉영여자중학교 학생이 참석해 일본 정부의 독도 정책을 비판했다.

    다케시마의날 철폐 촉구 집회. [박정우 기자]

    다케시마의날 철폐 촉구 집회. [박정우 기자]

    다케시마의날 철폐 촉구 집회. [박정우 기자]

    다케시마의날 철폐 촉구 집회. [박정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