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협회보도자료

대한민국의 아름다운 영토, 독도

  • “한국도 체계적인 독도 교육 나서야”
  • 관리자
  • 2024-03-27
  • “한국도 체계적인 독도 교육 나서야”

     

    1일 일본 기상청이 쓰나미 경보(붉은색 표시), 주의보(노란색 표시)을 발령하면서 독도(붉은 선)도 자신의 땅인 것처럼 주의보 영역에 집어 넣었다. (일 기상청 홈페이지 갈무리). 뉴스1

     

    일본 문부과학성이 22일 교과서 검정심의회를 열고 2025년도부터 일본 중학교에서 쓰일 사회과 교과서 18종이 심사를 통과시키자 푸른독도지키기 모임등 국내 독도관련단체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사)대한민국독도협회는 독도영유권을 주장하는 일본 국정교과서 비난에 이어, 우리나라도 독도 교육을 강화해야 한다고 25일 목서리를 높였다.

    협회는 24일 성명을 내고 “독도는 역사·지리·국제법적으로 명백하게 대한민국 고유영토임에도 일본이 ‘한국이 불법 점유 중’이라는 내용으로 교육하는 것은 역사 왜곡이자 거짓 교육이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조선인 강제동원, 일본군 위안부 등 전쟁 범죄를 축소·은폐한 일본 교과서에 대해 일본 정부의 즉각적인 시정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최근 일본 문부과학성 검정을 통과한 중학교 사회과 교과서 18종 중 15종(83.3%)에 ‘독도를 한국이 불법 점거했다’는 내용을 포함했다.

    지난 2020년에는 17종 중 14종(82.4%)에서 이러한 표현을 썼으나 최근 더 사용이 늘어난 것이다. 한국의 불법 점거 주장은 공민과 지리 교과서에는 모두 기술됐고 역사교과서 5종에도 포함됐다.

    독도가 일본 고유 영토라고 쓴 교과서는 2020년에는 17종 가운데 14종(82%)이었으나, 이번에는 18종 가운데 16종(89%)으로 사용 비율이 늘었다.

    협회는 “이러한 거짓 역사를 배운 일본 미래세대가 기성세대가 되면 일본의 독도영유권 주장이 더욱 강해질 것이다”며 “우리나라도 체계적인 독도 교육을 마련해야 하며, 모든 학생들이 독도를 탐방하는 등의 교육 과정 신설이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저작권자 © 경북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