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협회보도자료

대한민국의 아름다운 영토, 독도

  • 독도협 “日 독도 침탈 야욕 더는 좌시 못해”
  • 관리자
  • 2024-04-18
  • 독도협 “日 독도 침탈 야욕 더는 좌시 못해”

     

     

     
     
     


    [경상매일신문=조영삼기자](사)대한민국독도협회는 지난 16일 일본 가미카와 요코 외무상이 각의 보고를 거쳐 발표한 일본 외교청서의 독도영유권 주장을 철회하라는 성명서를 즉각 발표했다.

     

    <사진>

     

    이날 협회 전일재 회장은 "독도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의 고유영토이며 일본의 어떠한 부당한 주장도 용납할 수 없다"며 "일본의 국정교과서 독도왜곡에 이어 외교청서까지 독도 침탈 야욕을 드러낸 것은 일본 정부의 그릇된 역사인식으로 결코 좌시할 수 없다"고 성토했다.

     

    이어 "일본의 계속되는 독도영유권 주장은 대한민국을 무시하는 행위이며 우리 정부의 독도정책도 보다 적극적으로 시정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일본 정부가 이날 공개한 외교청서에서 ‘한국이 독도를 불법 점거’하고 있다는 표현을 7년째 유지했다.

    또한 한국 대법원이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피해 소송에서 일본 피고 기업에 배상을 명령한 판결에 대해서도 수용 불가 입장을 재확인했다.
    가미카와 요코 외무상은 이날 열린 각의(국무회의)에서 이러한 내용이 담긴 '2024 외교청서'를 보고했다. 

     

    협회에 따르면 일본이 독도 영유권주장을 할 때마다 우리 외교부에서 일본 대사를 초치하는 연례적인 대응을 하고 있지만 일본의 독도주장은 매년 강력해지고 있기에 우리도 정부 차원의 강력한 독도정책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일본 정부는 2017년도 외교청서에서는 독도가 일본영토라는 주장만을 했지만 2018년부터는 "한국이 불법 점거 중"이라는 보다 강력한 표현을 사용하면서 독도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다.


    전 회장은  "과거사에 대한 반성없이 계속되는 일본의 독도영유권 주장은 윤석렬 정부의 미래 전향적이며 화합적인 대일 평화 외교정책에 찬물을 끼얹는 행위"라며 "일본에 대한 형식적인 외교정책을 벗어나 강력한 독도정책을 마련해 다시는 일본이 독도  영유권 주장을 못하게 해야한다"고 강력히 주장했다.